티스토리 뷰

반응형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전력을 쏟아붇고 있다.

1. 웨이모. 자율주행차 세계에서는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웨이모 자회사가 운행 차량 수량, 주행거리 1km, 기술 고도화로 측정했을 때 그 어느 회사보다도 멀고 먼 곳이다. 웨이모차는 카메라, 라이다, 레이더 센서 외에도 마이크를 이용해 자율적 기능을 위해 비상차량의 사이렌을 감지한다. 현재 웨이모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자동차공학협회의 자율주행 4단계 로봇택시의 웨이모 원 비행대를 운영하고 있다. 완전 운전자 없는 완전자율주행 5단계 차량의 프로토타입 테스트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피닉스는 전 세계 다른 지역에 비해 날씨, 교통, 환경 등의 이상적인 조건 때문에 웨이모의 택시 서비스에 선정되었다. 그러나 모든 피닉스 주민들이 자율 놀이기구에 가입할 수 있도록 허용한 이후, 웨이모는 현재 미시간과 캘리포니아에 추가 시험 장소를 마련해 차량 동절기 및 기타 조건에 적응하도록 했다. 2. GM 크루즈. 제너럴 모터스 크루즈 부문 제너럴 모터스 크루즈 부문은 세계 2위의 자율 비행대인 180대를 시험 운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60만km 이상을 주행했다. 모 엘셰나위 GM 크루즈 부사장에 따르면 대부분의 비즈니스 차량은 표준형 쉐보레 볼트 해치백처럼 보이지만, 피부 아래에서는 이들 자동차 부품의 40%가 자율주행용으로 개조되었다고 한다. 엘샤나위 측은 "다른 자율주행차 업체와 달리 제너럴모터스와 같은 세계 최대 완성차 업체와 깊이 통합돼 연간 수십만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미시간주 오리온의 조립라인에서 자율주행차를 생산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확실히 제너럴 모터스의 111년 전통과 자동차 제조 경험은 제너럴 모터스가 수십 명의 다른 선수들에 비해 강력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여기에는 애플과 같은 기술 회사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 회사들은 지능적인 관점에서 더 강할 수도 있지만 실제적인 운전과 도로 지구력에 대한 경험은 상대적으로 거의 없다. 3. 아르고 AI. 포드 자동차의 아르고 AI 스타트업이 지금까지 미국의 최소 6개 도시에서 100대의 차량을 시험하고 있다. 포드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 10억 달러를 투자했지만 엄밀히 따지면 아직 독립된 벤처다. 이 사업은 또한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인 폴크스바겐으로부터 26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그러나 알파벳의 웨이모나 GM의 크루즈와는 달리, 포드나 VW는 아르고 AI가 자체 자동차를 생산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대신, 그들은 아르고가 처음에는 로보택시나 배달 회사와 같은 비행대 기반 서비스를 위해 다른 회사들을 위한 자율주행 기술을 제조하기를 원한다. 결국 소비자에 대한 판매가 뒤따를 수도 있다. 현재로선 아르고 AI의 테스트 차량이 포드 퓨전스지만 앞으로 그런 점이 달라질 수 있다.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우리는 기본적으로 우리 또래의 다른 회사들이 할 수 있었던 것보다 훨씬 더 성숙된 수준에 시스템을 놓을 수 있었습니다,"라고 아르고 AI의 수석 커뮤니케이션 고문인 닉 투크는 말한다. 4. 테슬라. 기업가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는 자치 주도권 쟁탈전에서 영원한 경쟁자다. 그러나 머스크가 자신의 벤처기업의 성과를 확장하고 과장하는 습관은 테슬라를 이 목록에서 4위에 올려놓는다. 테슬라는 실제로 도로 위에서 고도의 자율성을 발휘할 수 있는 생산차량을 어느 제조사보다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머스크는 자신의 차에서 빛 감지 및 범위 측정 항법 기술을 배제하는 것에 대해 거침없이 말해왔다. 이는 자율주행차를 홍보하는 거의 모든 완성차업체가 이를 활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LIDAR에 의존하는 사람은 누구나 망한다. 불운한 [LiDAR은] 불필요한 값비싼 센서들이다. 그것은 마치 값비싼 부록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과 같다"고 머스크는 말했다. 테슬라는 전 세계 도로에 60만 대 이상의 테슬라 생산 차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총 주행 거리는 32억 km가 넘는다. 머스크는 이에 따라 자동차 업계에서 부러운 일부 자율 기능을 갖춘 수준의 경험을 쌓았다. 나아가 2019년 머스크는 2020년 말까지 개인 소유주/리더샤링 네트워크의 일환으로 100만 명의 완전자율 테슬라가 도로에 배치될 것이라고 과감하게 약속했다. 5. 바이두. 중국의 바이두는 이 목록을 완성했는데, 중국 도로의 300개 이상의 자율 시험 차량이 23개 도시에서 300만 킬로미터 이상을 주행했다. 구글처럼 바이두는 검색엔진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곧 다른 산업으로 진출했다. 중국 내 자율주행차와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은 2030년까지 5000억 달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중국 완성차업체 FAW그룹과 손잡은 바이두는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인 BAIC, 킹롱모터그룹, JAC모터, NIO와 다양한 파트너십을 위한 추가 협약을 체결했다. 우선 바이두는 웨이모처럼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차량 시연과 테스트를 병행하는 45량 로봇 택시 서비스를 시작했다. 웨이모의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자율주행 레벨 4에서 운행하며 각 차내에서 운전자가 상주하지만 활성화되지 않는다. 바이두는 완전 운전자 없는 레벨 5 운전가능성이 2025년까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많은 자동차 회사들이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에 힘쓰고 있다. 2021년에는 이 순위가 바뀔지도 모르니 다른 회사들의 개발 소식에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반응형

'자율주행 자동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급화를 위한 입법  (0) 2020.12.08
아직 도로를 달리지 못하는 이유  (0) 2020.12.07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0) 2020.12.04
가격 책정 전망  (0) 2020.12.04
일본의 개발 상황  (0) 2020.12.03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